메뉴 건너뛰기

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관리자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공지사항 게시 요청은 전해투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photo_2017-04-06_12-20-39.jpg

 

전국 해고노동자 시국선언문

   

국정농단과 부정부패로 인해 폭발한 노동자 민중의 촛불항쟁이 박근혜를 탄핵시켰다. 광장에 모인 노동자민중의 힘이 아니었다면 탄핵소추도, 파면도 이루어질 수 없었던 일이었다. 박근혜정권 타도의 기치를 들고 전국방방곡곡에서 치열하게 조직하고 투쟁했던 전국의 해고노동자들은 역사와 진실 앞에 무릎꿇은 정권의 말로를 보고 있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정권과 자본의 탄압에 의해 희생되었던 해고자들은 적폐청산과 원직복직 쟁취 투쟁의 본격적 신호탄이 올랐음을 깊이 자각하고 있다.

 

지난 5개월 동안 광장의 요구도 단순히 박근혜를 끌어내리는 것에서 그치지 않았다. 이제 지난 구체제의 염증들을 구속수사와 처벌로 단호하게 도려낼 때가 왔다. 정권타도에 이어 자본에 헬조선의 책임을 묻고, 그 곳간을 열어 수탈한 부당이익과 장물들은 다시 노동자 민중에게 되돌려야 한다.

 

박근혜 파면 이후 급격하게 전개되는 대선국면은 온전히 노동자 민중 투쟁의 과정이어야 한다. 혼란을 틈타 적폐청산과 민중생존의 요구를 외면하는 정권의 등장은 단지 집권세력의 역할 교대일 뿐이다. 노동개악 폐기, 사드배치 철회,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 철폐, 해고자 원직복직이 정권교체의 선결조건이 되어야 한다. 5월 9일은 그 집행을 위한 개시일이어야 한다.

 

전국의 해고자들은 모든 부당 해고노동자의 원직복직을 요구한다. 자본과 정권의 탄압을 최전선에서 막아내고 있는 해고자들이 현장으로 돌아갈 때만이 미완의 혁명을 완수할 수 있다. 이는 구체제의 노동적폐를 일소하고 노동권이 온전히 보장되는 신체제의 형성에 있어서 선결요건이며 출발점이다. 공공부문을 시작으로, 모든 투쟁하는 노동자의 원직복직을 노동자 민중의 이름으로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구한다.

 

전국의 해고노동자들은 역사와 노동자민중 앞에서 우리의 원직복직 요구와 함께 적폐청산과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 건설의 선봉에 설 것을 강력하게 결의한다.

 

- 하나, 박근혜 일당의 권력형 부패와 국정농단의 실체적 진실을 확실하게 규명하고 책임자들을 빠짐없이 엄중하게 처벌하라.

 

- 하나, 지금까지 추진된 성과연봉제 등 노동개악 정책을 전면 무효화하고, 노조파괴 행위를 발본색원하여 엄중하게 처벌하라.

 

- 하나, 각종 노동적폐들을 청산하고, 비정규 불안정노동을 철폐하라.

 

- 하나, 정권과 자본에 의해 길거리로 내몰린 모든 해고노동자들에 대해 원직복직을 실시하라.

 

2017년 4월 6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해고자복직투쟁특별위원회(전/해/투)

위로